연구소 소식

관련사이트

연구소 소식

  • 연구소 소식

[2019.07.02.]1500년 전 '마한' 유물 발굴…'고분'은 누구 것일까?(JTBC)

작성자 전남문화관광재단

작성일 2019-07-19

조회 298

[앵커]

백제와 그 이전 시대인 마한 문화권이었던 영산강 유역에는 고분이 많습니다. 1500년 전 만들어진 고분에서 유물이 무더기로 나왔습니다. 당시 지배층 무덤으로 확인됐는데, 일본과 교류한 흔적도 보였습니다.

정진명 기자입니다.

[기자]

너비 53m에 이르는 전남 영암 내동리 쌍무덤입니다.

위가 평평한 정사각형 고분으로 1500년 전 만들어진 것으로 보입니다.

고분에서는 석실 1기와 석곽 3기 등 6기의 매장 시설이 드러났습니다.

백제시대에 만들어졌지만 이전 시대부터 존재했던 마한 문화의 특징을 고스란히 갖고 있습니다.

1m 남짓의 큰칼과 다양한 토기, 수백점의 유리구슬 등 유물도 무더기로 발굴됐습니다.

특히 국보 제295호 나주 신촌리 금동관과 비슷한 장식물과 파편이 나와 주목됩니다.

[이범기/전남문화재연구소 소장 : 금동관의 존재로 봤을 때 이 지역의 수장층이라고 표현을 하는데 지배자급 무덤이라고 확인할 수 있습니다.]

고분 주변 도랑에서는 동물의 모양을 흙으로 빚어 만든 유물도 발견됐습니다.

제사 의식에 쓰이는 것으로 일본 무덤에서 출토되는 것들입니다.

당시 마한 문화를 가진 대규모 세력이 있었고 왜와도 교류가 활발했다고 볼 수 있는 것입니다.

[김낙중/전북대 고고문화인류학과 교수 : 5세기 중반부터 영산강 유역에 왜와 관련된 물건들이 많이 등장하죠.]

전남문화재연구소는 드러난 매장시설 아래 석실이 확인돼 추가로 발굴할 계획입니다.

비밀번호를 입력하여주세요.

자료집 다운받기 유튜브 바로가기 전라남도 관광사진 공모전 안내 전남 여행 UCC 공모전 안내 찾아가는 서비스란? 찾아가는 서비스 접수 방법 안내
로딩중